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5(토)
center
삼성전자가 내년 2월 선보일 '갤럭시 S11플러스'에 5000밀리암페어시(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들어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배터리 중 최대 용량으로, 전작인 갤럭시노트10 플러스와 갤럭시S10플러스는 각각 4300mAh와 4100mAh였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삼성전자가 내년 2월 선보일 '갤럭시 S11플러스'에 5000밀리암페어시(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들어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배터리 중 최대 용량으로, 전작인 갤럭시노트10 플러스와 갤럭시S10플러스는 각각 4300mAh와 4100mAh였다.

6일 해외 IT전문 매체인 폰아레나는 삼성전자가 최근 한국에서 5000mAh의 배터리(모델번호 EB-BG988ABY)를 인증 받았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이 배터리가 내년 출시를 앞둔 갤럭시S11 플러스에 적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폰아레나는 이어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갤럭시S11+에 탑재된 대용량 배터리는 갤럭시노트10플러스에 출시된 삼성의 45W급 급속충전 기술을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또 역방향 충전시스템과 무선 급속충전시스템도 도입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 매체는 갤럭시S11플러스에 이 같은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한다고 해서 배터리 수명이 늘어나는 것은 아닐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디스플레이 크기 확장 등 다양한 성능이 업그레이드 되면서 전력 소모량이 늘어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5G 모델을 사용할 경우 상당한 양의 추가 전력이 필요하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