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12(일)
center
삼성전자가 내년 2월 선보일 '갤럭시 S11플러스'에 5000밀리암페어시(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들어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배터리 중 최대 용량으로, 전작인 갤럭시노트10 플러스와 갤럭시S10플러스는 각각 4300mAh와 4100mAh였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삼성전자가 내년 2월 선보일 '갤럭시 S11플러스'에 5000밀리암페어시(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들어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배터리 중 최대 용량으로, 전작인 갤럭시노트10 플러스와 갤럭시S10플러스는 각각 4300mAh와 4100mAh였다.

6일 해외 IT전문 매체인 폰아레나는 삼성전자가 최근 한국에서 5000mAh의 배터리(모델번호 EB-BG988ABY)를 인증 받았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이 배터리가 내년 출시를 앞둔 갤럭시S11 플러스에 적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폰아레나는 이어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갤럭시S11+에 탑재된 대용량 배터리는 갤럭시노트10플러스에 출시된 삼성의 45W급 급속충전 기술을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또 역방향 충전시스템과 무선 급속충전시스템도 도입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 매체는 갤럭시S11플러스에 이 같은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한다고 해서 배터리 수명이 늘어나는 것은 아닐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디스플레이 크기 확장 등 다양한 성능이 업그레이드 되면서 전력 소모량이 늘어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5G 모델을 사용할 경우 상당한 양의 추가 전력이 필요하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