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4(금)
center
지난 3일 인도 뉴델리에서 지난달 하이데라바드에서 한 수의사가 성폭행당한 후 살해된 것에 대해 분노한 시민들이 성범죄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며 시위하고 있는 모습/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집단 성폭행 피해를 증언하기 위해 법원으로 가던 중 보석으로 풀려난 가해 남성들에 의해 신체 방화를 당한 20대 인도 여성이 끝내 숨졌다.

뉴시스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알자지라 등은 피해 여성이 신체방화를 당한 뒤 인도 수도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틀 만에 끝내 사망했다.

23세의 이 여성은 집단 성폭행 피해를 당한 사실을 증언하기 위해 지난 5일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운나오에서 법원으로 가던 중 신체 방화를 당했다. 성폭행 가해자로 추정되는 남성은 이 여성을 흉기로 찌른 뒤 몸에 기름을 붓고 불을 붙였다. 가해 남성은 지난달 30일 보석금을 내고 석방된 뒤 피해 여성을 따라다니며 협박해 왔다.

인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우타르프라데시주는 2017년 200여 건의 강간 사건이 보고되는 등 여성 범죄와 관련해 악명이 높다.

인도 국가범죄기록청(National Crime Records Bureau)에 따르면 2017년 인도에서 매일 평균 90여 건의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으며 3만3000명이 넘는 여성이 피해를 입었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