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5(토)
center
이인영(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교섭단체대표 회동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오는 9~10일 국회 본회의를 열기로 결정한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인내하며 내민 손을 끝까지 거부한 책임은 한국당에 있다"고 쏘아붙였다. 자유한국당도 "당 원내대표 교체기를 노려 법안을 졸속처리하려는 꼼수"라고 받아쳤다.

7일 뉴시스에 따르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후 다음 주 초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4+1’협의체를 구성해 본회의에서 민생법안 등 처리를 진행하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명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은 경제와 민생을 내팽개친 의회정치의 낙오자, 개혁과 민생의 장애물"이라며 "이제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홍 수석 대변인은 "민생법안은 물론 자신들이 추진한 법에 대해서까지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를 신청하고 파괴적으로 국회를 마비시켰다"며 "한국당은 예산과 법안에 자신들의 의견을 당당히 밝히고 반영할 기회를 놓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당은 정기국회 폐회를 앞두고 시급한 민생법안과 검찰 및 선거제 개혁 법안처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 한국당에 대화와 협상의 문을 열어뒀다"며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면 검찰개혁법과 선거법을 정기국회에서 처리하지 않겠단 양보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한국당은 개혁과 민생열차에 탑승할 마지막 기회마저 걷어찼다"며 "국민에게 협상의 정치, 일하는 국회를 보여드리고자 한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었다"고 질타했다.

그는 "여야 협상을 마지막까지 중재했던 문 의장도 마지막 남은 정기국회 본회의를 그냥 넘길 수 없다면서 민생개혁 법안처리를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우리 당은 긴밀히 가동해온 '4+1 협의체' 논의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민주당을 향해 "불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정권 보위를 꾀하더니 정권 독주와 장악시도를 견제하려는 제1야당을 법안처리에서 배제하려 한다"고 반발했다.

김 대변인은 "이제 중립적이어야 할 문희상 국회의장마저 합법적인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 철회를 요구하고, 불법적인 패스트트랙 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려 한다"고 우려했다.

그는 "20대 마지막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법안들이 산적해 있지만 국회가 경색된 상태"라며 "당리당략만 가득찬 더불어민주당과 그 2중대, 그리고 문재인 정권의 야욕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정상화가 시급하지만 정상화만을 목적으로 허투루 할 수 없다"며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패스트트랙 법안을 위한 국회가 아닌 민생 법안을 위한 국회를 위해 합의없는 본회의 강행처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