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5(토)
center
한국감정원 'GIS기반 토지특성 자동조사 시스템' 화면[사진=한국감정원]
[글로벌경제신문 이석희 기자]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은 6일 서울 강남지사 사옥 및 서초동 일대에서 출입기자를 대상으로 한 '부동산공시가격 시스템 설명회 및 현장조사 팸투어'를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감정원에서 그간 각계 각층에서 제기되고 있는 공시가격 산정방식의 불투명성에 대한 오해를 해소하고자 개최됐다.

설명회는 객관적이고 정확한 공시가격 산정을 위해 제공되고 있는 GIS기반 토지특성 자동조사시스템을 시작으로 각 부동산 유형별(토지 → 단독주택 → 공동주택) 조사·산정 시스템 설명 순으로 진행됐다.

GIS (Geographic Information System)는 지리공간 데이터를 분석·가공하여 활용할 수 있는 일반 지도와 같은 지형정보 등 관련 정보를 인공위성으로 수집, 컴퓨터로 작성해 분석할 수 있도록 한 지리정보시스템이다.

토지특성 자동조사시스템은 공간정보기술 등 첨단 ICT를 활용하여 토지의 경사, 형상, 방위, 도로접면 등을 자동으로 조사하는 시스템으로 공시업무의 효율성은 물론 정확성과 객관성을 동시에 높이는데 활용되고 있다.

부동산 유형별 공시가격의 조사·산정 시스템은 조사자에게 실거래정보, 시세정보, 매물정보, 평가선례 등 다양한 가격 정보 및 가격과 특성에 대한 자동검증 기능이 제공되어 정확하고 균형성 있는 공시가격이 산정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현장조사 팸투어에서는 모바일 현장조사용 앱(Application)을 활용한 단독주택과 공동주택의 현장조사 체험이 진행됐다.

현장에서 로그인을 하니, 조사대상 리스트와 위치도, 형상, 용도지역, 기존 조사가격 등이 바로 모바일에 나타났다.

체험을 도와준 한국감정원 직원 설명에 따르면 현장에서 입력한 조사내용이 조사·산정시스템의 메인서버에 입력되어 업무의 효율성과 정확성에 큰 도움이 된다고 했다.

특히, 조사자들이 모바일 현장조사용 앱을 통해서만 출장등록을 할 수 있어 현장조사의 신뢰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당일 행사를 주관한 김태훈 공시통계본부장은 “최근 공시가격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과학화 된 공시가격 조사·산정 시스템을 소개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한국감정원은 최첨단 ICT를 활용하여 정확하고 균형성 있는 공시가격 산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대구=이석희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kshlee@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