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4(금)
center
LG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8X ThinQ를 일본 시장에 출시했다. LG전자 일본법인 직원이 일본 도쿄의 유명 번화가 '긴자(Ginza)' 거리에서 LG G8X ThinQ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LG전자가 LG G8X ThinQ(국내명: LG V50S 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을 앞세워 일본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는 최근 日 이통사 소프트뱅크를 통해 LG G8X ThinQ를 일본에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LG G8X ThinQ는 소프트뱅크 매장, 전자제품 양판점 등 일본 주요 도시에 위치한 5000여 개 매장에서 판매된다.

LG전자가 일본에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한 것은 지난해 1월 이후 처음이다. LG전자는 LG G8X ThinQ가 일본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재진입의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LG전자는 새로운 폼팩터인 LG 듀얼 스크린이 제공하는 차별화된 사용성이 일본 시장에서 LG 스마트폰 브랜드 위상을 높이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은 내년 초 5G 이동통신 본격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center
LG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8X ThinQ를 일본 시장에 출시했다. LG전자 일본법인 직원이 일본 도쿄 소재 소프트뱅크 매장에서 LG G8X ThinQ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출시에 앞서 지난달 현지 매체를 초청해 제품 설명회를 가졌다. 현지 언론은 LG G8X ThinQ의 높은 실용성과 가성비를 특히 호평했다.

최근 들어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콘텐츠 소비가 멀티태스킹을 기반으로 고도화되고 있다. 콘텐츠 사업자들도 이에 맞춘 서비스를 지속 개발하고 있다.

예를 들어 日 소프트뱅크가 출시한 농구경기 생중계 앱 ‘바스켓 Live’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한 경기 영상을 제공한다. 또 사용자가 중계방송을 보는 동시에 선수들의 개인성적을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올 초 국내 이동통신사가 선보인 프로야구 생중계 서비스와 유사하다.

화면 두 개를 동시에 활용하는 LG 듀얼 스크린은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된 액세서리다. 한 화면에서 중계영상을 보면서 다른 화면에서 선수 정보를 검색해 비교하거나, 메신저로 친구와 연락을 주고받을 수 있다. 서로 다른 각도에서 촬영한 영상을 두 화면에 각각 띄워놓고 보는 것도 가능하다.

한편 LG전자는 일본 주요 이동통신사들과 내년 초 5G 프리미엄 스마트폰 공급을 위해 지속 협력하고 있다. 5G를 계기로 향후 일본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