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18(토)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center
유승민(가운데)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 중앙당 발기인 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8일 내년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대구 출마를 시사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신당 '변화와 혁신'(가칭) 중앙당 발기인 대회에서 "여러분들은 단순히 발기인이 아니라 우리 모두 지금부터 한마음 한뜻으로 죽음을 불사하고 앞으로 전진하는 결사대"라고 강조했다.

또한 "내일이 이곳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 만 3년이 되는 날이다. 그날 이후 우리는 정말 가시밭길을 걸어왔다"며 "동지 여러분들과 가장 힘든 죽음의 계곡의 마지막 고비를 모두 살아서 건너갔으면 좋겠다.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변혁은 수도권의 마음부터 잡겠다. 수도권 젊은 분들 마음부터 잡겠다"며 "정병국, 이혜훈, 지상욱, 유의동, 오신환 의원, 이준석 전 최고위원까지 전부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분들이고 민심을 누구보다 잘 안다. 이분들이 수도권에서 돌풍 일으키는데 앞장서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광주의 딸 권은희 의원은 광주에서, 부산의 아들 하태경 의원은 부산에서, 제일 어려운 대구의 아들 유승민은 대구에서 시작하겠다"며 "대구에는 우리공화당만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또 "플랫폼 자유와 공화가 지향하는 바와 변혁이 지향하는 바가 99.9% 똑같다고 본다"며 "작게 시작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더 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변혁 전 대표인 유 의원은 이날 발기인 대회에서 변화와 혁신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