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9(토)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추가 도발 가능성을 이번주 논의하자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추가 도발 가능성을 이번주 논의하자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최근 한반도에서 있던 사건과 이달 5일 대통령과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대표들과의 만남을 고려해 국무부는 주유엔 미국 대표부에 이번주 북한에 관한 유엔 안보리 논의를 제안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고 정치매체 더힐이 전했다.

이 대변인은 "(논의는) 최근 미사일 발사와 북한의 도발 확대 가능성을 비롯해 근래 한반도 국면에 관한 포괄적인 업데이트가 포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보리의 한 외교관은 미국의소리(VOA)에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한 안보리 논의가 11일 이뤄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달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은 예정돼 있던 북한 인권 상황에 관한 논의 대신 이번 회의를 계획하고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당초 안보리는 오는 10일 북한 인권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알려졌었다. 캘리 크래프트 주유엔 미국 대사는 그러나 지난 6일 해당 회의 진행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후 주말 사이 북미 간 갈등이 추가로 고조된 가운데 안보리에 북한 미사일 문제 논의를 요청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미 국무부는 북한 인권 회의가 올해 다시 열릴지에 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8일 트위터에서 "김정은은 매우 영리하다.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 사실상 모든 걸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