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9(토)
center
2018년 5월 24일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폭파작업을 했다. 풍계리 핵실험 관리 지휘소시설 폭파순간 목조 건물들이 폭파 되며 산산이 부숴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에 인력이 남아있는 듯한 흔적이 포착됐다. 북한은 지난해 5월 국제 취재진 앞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의 일부 시설들을 폭파한 후 폐쇄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11일(현지시간) 풍계리 핵실험장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차량과 사람이 지나다니고 물자가 쌓여있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38노스에 따르면 지난 11월 18일 미국 상업위성 에어버스가 촬영한 사진에는 풍계리 핵실험장에 사람이 오간 흔적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이달 7일에 찍은 위성사진에는 행정지원 구역으로 이어지는 눈 덮힌 길에 차량이 지나간 흔적이 있고, 아래 쪽에는 사람의 발자국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눈 위에 찍힌 사람의 발자국은 소규모 조립구역(a small assembly area)으로 이어진다고 38노스는 지적했다. 이 조립구역은 윗 마당과 연결되는 계단 아래 쪽에 있으며, 윗 마당에는 몇개의 상자같은 물체들이 놓여있는 상태였다.

이에 대해 38노스는 풍계리 핵실험장에서의 최근 활동 흔적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불확실하지만, 최소한 인력이 남아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