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8(금)

-기존 관세는 단계적 철회
-중국 관계 부처 13일 밤늦게 확인...트럼프도 트윗 통해 확인

center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사진=뉴시스/AP
[글로벌경제신문 류원근 기자]
중국 정부가 13일(현지시간) 미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가 이뤄졌다고 확인했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등 중국 관계 부처는 이날 오후 11시 베이징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중국 정부의 확인 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트윗을 통해 '중국과 매우 큰 1단계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또 오는 15일 1600억 달러 어치의 중국 제품에 부과할 예정이었던 관세는 부과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와함께 25%의 관세는 그대로 유지되며, 나머지 관세율은 기존의 15%에서 7.5%로 절반 수준으로 낮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양국은 지난해 7월부터 경쟁적으로 상대국 상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을 이어왔다. 미국은 총 2500억 달러 어치의 중국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데 이어 지난 9월부터 1100억 달러 어치의 제품에 15%의 관세를 추가로 매겼다.

이에 맞서 중국도 1100억 달러 어치의 미국산 제품에 5~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이어 9월에도 750억 달러 규모의 미 제품에 5~10%의 추가관세를 부과했다.

류원근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