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7(일)
center
국내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대표 최재원)이 소아암 어린이를 위해 회사와 고객들이 기부한 성금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빗썸은 지난 16일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 사진 출처 = 빗썸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국내 대표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대표 최재원)이 소아암 어린이를 위해 회사와 고객들이 기부한 성금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빗썸은 지난 16일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빗썸 회원들이 기부한 금액에 빗썸의 사회공헌기금을 더해 마련했다. 재단에 전달된 기금은 소아암 어린이들의 치료비 지원과 장기간의 치료과정에서 발생하는 생계비 등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빗썸은 소아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지속적으로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지난해에도 기부금과 함께 임직원들이 직접 만든 히크만 주머니를 전달했다.

빗썸 관계자는 "고객들의 자발적인 기부와 회사의 매칭그랜트로 마련된 성금으로 소아암 어린이들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고 꿈과 희망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며 “빗썸은 앞으로도 소외된 이웃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등 나눔을 실천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