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7(일)

[2020 총수/CEO 신년각오] 전영현 삼성SDI 사장 "100년 기업향한 과제, 초격차기술·도전적 문화"

승인 2020-01-02 14:51:48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삼성SDI가 100년 기업을 향한 과제로 초 격차 기술 확보와 도전적 조직문화 구축을 제시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2일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올해, 100년 기업을 향한 초 격차 기술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삼성SDI는 이날 기흥 사업장에서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열고 새해를 시작하는 각오를 다졌다.

전 사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100년 기업을 향한 새로운 도전과 혁신의 출발선에 서 있다며, 과거 50년 디스플레이 세계 제패의 영광을 넘어 첨단 소재와 에너지 기업의 정상에 서자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실행 과제로는 '초 격차 기술 확보'와 '도전적인 조직문화 구축' 등을 꼽았다.

먼저 전 사장은 “삼성SDI의 핵심 역량인 고용량, 고출력의 소재 기술 리더십을 더욱 강화하고 이를 응용한 차세대 신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해야 배터리 산업의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전자재료 사업은 고부가 아이템을 통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자고 주문했다.

전 사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와 웨어러블 그리고 첨단소재 시장을 이끌려면 관련 업계가 넘볼 수 없는 기술을 갖춰야 정상에 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 사장은 삼성SDI만의 차별화 포인트로 품질과 안전성 기술을 제시했다. 전 사장은 "자율과 창의를 바탕으로 한 도전적인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현장 중시 경영과 강한 실행력을 반드시 갖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사장은 "더 높은 윤리의식과 준법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해 존경받는 기업으로 거듭나자"고 말했다.

한편, 삼성SDI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기념 엠블럼도 제작했다.

엠블럼은 창립 50주년을 상징하는 숫자 '50'의 5와 0의 연결을 무한대 기호로 형상화해 삼성SDI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표현했다. 엠블럼은 임직원 투표로 선정됐다고 한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