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7(일)
center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가 올해 온라인 게임 라이브서비스에 적극 투자해 '초격차'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가 올해 온라인 게임 라이브서비스에 적극 투자해 '초격차'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지난 3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신년사를 통해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온라인 게임 라이브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해온 것은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손꼽히는 경쟁력이다"라며 "올해는 우리가 가진 라이브(운영) 서비스 역량에 더욱 투자해 '초격차'를 만들려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메이플스토리, 피파온라인4 등 라이브 프로젝트들이 좋은 성과를 보여주었고, 지난해 12월 공개된 던전앤파이터 겨울 업데이트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라고 회고했다.

이 대표는 "신작들을 더욱 더 갈고 닦아서 앞으로의 10년을 준비해 보려 한다"라고 전했다.

그는 현 게임산업을 둘러싼 환경에 대해서는 "전 세계적으로 새로운 플랫폼의 출현과 더불어 게임 외 많은 대체재들이 생겨나면서 경쟁 상황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며 "올해는 전열을 탄탄히 정비해 화력을 집중할 그 때를 대비할 시점이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넥슨 가족 여러분 사이의 존중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치열하게 라이브 프로젝트들을 수성해 미래를 위한 투자를 가능하게 해주고 계시는 분들, 앞으로의 넥슨을 더욱더 빛나게 해줄 신작들을 위해 일하고 계시는 분들, 그 외에도 다양한 직군의 역할을 수행하고 계시는 임직원 모든 분들이 서로 존중하고 신뢰한다면 경쟁력을 더욱 강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올해 2020년은 넥슨의 앞으로 10년을 결정지을 굉장히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이다"며 "지나온 25년보다 앞으로의 25년이 더 찬란해질 수 있도록 저와 경영진 모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