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1(월)
center
구자은 LS 미래혁신단장(左)이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0에 참관해 Adok(프랑스 혁신상 수상 스타트업 업체)의 디지털터치스크린 기술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LS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구자은 LS그룹 미래혁신단장 겸 LS엠트론 회장이 그룹의 미래 사업과 디지털 R&D 전략 등을 담당하는 주요 계열사 임직원 10여명과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국제전자제품 박람회(CES)를 찾았다.

현재 구 회장은 그룹의 중점 미래 전략인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과제를 촉진하고 애자일 경영기법을 전파하는 등 LS그룹 미래혁신단을 이끌고 있다.

구 회장과 주요 임직원들은 7~8일 이틀에 걸쳐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차, 두산 등 한국 기업과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슈나이더 일렉트릭 등의 전시관을 찾아, 최신 기술 트랜드를 직접 경험하고 4차 산업 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전시장을 찾은 구 회장은 “디지털 시대에 업(業)의 구분이 불분명해지고 사업영역이 새롭게 재정의되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새로운 기술 동향을 파악하고, 미래를 위한 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특히 “이번 CES에서 글로벌 선진 기업들은 단순한 기술, 제품이 아닌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결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소개하고 있다”며 “우리 LS도 이러한 솔루션 관점의 시각으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이끌어내야 할 것”이라고 함께 동행한 임직원들에게 주문했다.

이번 일정은 CES 외에도 구글, 아마존, MS 등 글로벌 IT 기업들의 본사와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 컨설팅사인 피보탈 랩스(Pivotal Labs), 클라우드 기반 고객관계관리(CRM) 소프트웨어 회사 세일즈포스(Salesforce) 등의 기술력 있는 회사들을 방문해 LS에 접목할 기술과 경영기법 등에 대한 벤치마킹도 포함됐다.

구 회장은 이번 선도기업 방문을 통해 “직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구성원들의 성장을 이끌어낼 수 있는 조직문화가 중요하다”며 “고객을 제품판매 대상이 아닌 함께 고민하는 동반자라 인식하고, 디지털 데이터 기반의 고객 통찰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