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4(금)
center
사진제공: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박인비(3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 팬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다.

LPGA 투어는 10일(현지시간)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 팬 투표 결승전에서 박인비가 브룩 헨더슨(캐나다)을 제치고 53%의 득표율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박인비는 2010년부터 2019년 사이에 LPGA 투어에서 무려 18승을 거뒀고 그 중 메이저 우승이 6차례나 됐다.
또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과 명예의 전당 가입 등의 성과를 남겨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의 강력한 후보로 지목됐다.

LPGA 투어는 지난해 말부터 16명의 후보를 추려 토너먼트 형식의 팬 투표를 통해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를 선정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톱 시드를 받은 박인비는 1회전에서 미셸 위(미국)를 꺾은 것을 시작으로 2회전에서 박성현(27), 3회전인 4강에서는 리디아 고(뉴질랜드)를 차례로 따돌렸다.

박인비의 결승 상대 헨더슨은 14번 시드로 토너먼트를 시작해 3번 시드 스테이시 루이스, 6번 시드 렉시 톰프슨(이상 미국), 2번 시드 쩡야니(대만) 등 상위 시드 선수들을 연파하며 결승까지 올랐으나 박인비까지 넘어서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최근 LPGA 투어와 인터뷰에서 "최근 10년간 최고 선수를 꼽으라면 1위 박인비, 2위도 박인비"라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