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4(목)
center
2008∼2019 주민등록인구 현황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작년 말 14세 이하 유소년층과 15∼65세 생산가능인구는 줄고 65세 이상 고령층은 증가해 고령층 인구가 유소년층보다 156만명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작년 말 주민등록 인구는 5184만9861명으로 집계됐다.

전년도 말보다는 0.05% 증가에 그쳤다.

지난해 주민등록인구 증가율과 증가 인원 모두 정부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공표하기 시작한 2008년 이후 최저치에 해당한다.

주민등록인구 증가율은 2009년 0.47%에서 2010년 1.49%로 상승했다가 이후 계속 하락하고 있다.

2018년에 0.09%로 처음으로 0.1% 이하로 하락했는데 이번에 다시 역대 최저 증가율 기록을 갈아치웠다.

평균연령은 42.6세로 2008년 이 통계 공표 시작 이래 가장 높았다.

연령대별로 보면 40대 이하는 모두 인구가 감소했고 50대 이상은 증가했다.

이 가운데 0∼9세는 전체 주민등록인구 중 8%를 차지해 가장 비중이 작았다.

50~59세는 전체 인구의 16.7%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연령계층별로는 생산가능인구인 15∼64세가 전년도보다 19만967명 줄었으며 0∼14세 유소년인구는 16만1738명이 감소했다.

이에 비해 고령인구인 65세 이상은 37만65907명 증가하며 처음으로 800만명을 돌파했다.

이로써 65세 이상 고령인구와 유소년인구의 격차는 156만명으로 벌어졌다.

연령계층별 비중은 15∼64세 72.0%, 65세 이상 15.5%, 0∼14세 12.5% 순이었다.

유소년과 생산가능 인구 비중은 2008년 이후 가장 낮고 65세 이상 인구 비중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