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1(금)
center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검경수사권 조정안의 본회의 처리를 하루 앞둔 12일 여야는 검찰개혁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여야는 일단 물밑 접촉을 이어가며 검경수사권 조정안 처리를 비롯해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표결 문제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극한 정쟁으로 국회를 폭력과 파행으로 몰고 간 자유한국당이 환골탈태의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는 것도 13일에 달려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일단 본회의 당일인 다음날까지 한국당과 물밑 협상을 이어가되 상황이 여의치 않을 경우 한국당을 제외하고 기존 여야 '4+1' 협의체 대오를 유지해 개혁입법과 총리 후보자 인준 표결까지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필리버스터 대상에 함께 포함된 '유치원 3법'은 '4+1' 내부에서도 의견 통일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만큼 최악의 경우 부결 가능성을 고려해 내일 본회의 표결에선 제외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일단 거둬들인 필리버스터 카드를 다시 꺼낼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한국당은 청와대와 여권이 초유의 '검찰 학살'에 나섰다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와 국정조사에 이어 대검찰청 고발 카드를 꺼냈다.

정세균 총리 후보자 인준 표결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며 청문 보고서도 채택되지 않은 상황에서 표결을 강행할 경우 역풍에 직면할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심 원내대표는 "정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청문 보고서도 채택되지 않았는데 임명 동의안을 처리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다만 민주당과 협상 가능성을 계속 열어놓은 채 검경수사권 조정안 및 총리후보자 표결 참여 가능성에 대해선 13일 의원총회에서 최종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