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8(금)
center
10일 충남 천안시 계성원(교보생명 연수원)에서 열린 '2020년 출발 전사경영전략회의'에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해 새로운 고객가치를 창출하자고 말했다. (사진=교보생명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교보생명은 신 회장이 10일 충남 천안 계성원에서 열린 '2020년 출발 전사경영전략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영업현장 관리자, 본사 임원·팀장 등 1000명이 모인 가운데 지난해 경영성과를 짚어보고 올해 경영전략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신 회장은 이 자리에서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 증대, 저금리 장기화, 카카오·토스 등 새로운 경쟁자의 진입 등 보험업계가 당면한 위기상황을 진단한 후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MAGA는 하이테크 기업으로 알려져 있지만 학자들은 고객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수단으로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한 기업이라고 말한다"며 "이처럼 사업(Business)의 기본은 고객에게 집중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디지털을 기반으로 조직, 프로세스, 비즈니스 모델, 기업문화, 커뮤니케이션 등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교보생명은 새로운 고객가치을 창출할 수 있도록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접근 가능한 ‘사용자 중심의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또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강화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 한편 디지털 신기술을 적용해 업무 프로세스도 고객 중심으로 효율화할 계획이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