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4(금)
center
인구 증가율과 실질금리 (자료=한국은행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인구 고령화로 지난 20여년 동안 실질금리가 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이 13일 발간한 BOK경제연구 '인구 고령화가 실질금리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는 20∼64세 대비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1995년 9.6%에서 2015년 19.4%로 오르면서 실질금리가 1995년에서 2018년까지 23년간 3%포인트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권오익·김명현 부연구위원은 보고서를 통해 "인구 고령화로 은퇴 이후 생존 기간이 증가하고 저축이 늘고 소비는 감소한 결과"라며 "고령화 효과가 한국의 실질금리 하락을 상당 부분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실질금리는 1995년 9.0%에서 2018년 0.4% 안팎으로 8.6%포인트 하락했다.

실질금리 하락폭의 3분의 1이 고령화 여파로 추정되는 셈이다.

일반적으로 저축률이 높아지면 금리는 낮아지는 데다 저출산에 청년 인구가 줄면 경제의 기초체력인 잠재성장률이 낮아져 금리도 하락하게 된다.

금리는 장기적으로는 잠재성장률 추세와 함께 움직이기 때문이다.

권오익, 김명현 부연구위원은 "기대수명 증가가 실질금리 하락에 미친 영향이 인구 증가율 감소로 인한 영향의 두 배"라며 "기대수명 증가로 인한 실질금리 하락분이 2%포인트라면 인구 증가율 변화에 따른 낙폭은 1%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인구 고령화가 지속하면 실질금리가 지금보다 더 하락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