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4(금)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지난 1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새로운 멤버로 합류하게 된 신성록이 합류 후 첫 출연부터 재치 있는 입담과 톡톡 튀는 예능감을 발산하며 프로그램에 활력을 한껏 불어넣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신성록은 시작부터 혹독한 예능 신고식을 치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먼저 예능 신고식 1단계에서 이상윤이 준비한 번개맨 의상과 가발을 쓰게 된 신성록은 아무렇지 않은 듯 '내 옷처럼 잘 맞는다'는 재치 있는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타이트한 번개맨 의상에 걱정하는 멤버들에 반해 신성록은 오히려 '나는 당당하다'며 해맑은 표정을 짓는 등 이 상황을 즐기는 듯한 모습으로 멤버들을 당황케 해 보는 이들의 폭소를 유발하기도.

이어 진행된 예능 신고식 2단계에서 신성록은 코끼리 코 10회 후 레몬을 먹는 모습으로 허당미를 발산하는가 하면 양세형이 제안한 노래의 추임새까지 완벽하게 성공하는 등 예능 신고식의 마지막 까지 몸 사리지 않는 예능감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이후 새해 첫 미션으로 신상승형제 멤버들은 치어리딩 공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신성록은 합류 후 첫 미션부터 만만치 않은 도전에 얼떨떨한 모습을 보여주다가도 이내 숨길 수 없는 센터본능과 함께 시종일관 적극적인 모습을 선사하며 멤버들을 자극 시켰다. 모두를 불타오르게 만드는 '성록 효과'에 상승형제 멤버들 또한 한층 더 텐션 업된 모습을 보여줘 재미를 자아냈다.

이처럼 신성록은 그 동안 숨겨왔던 입담과 예능감을 봉인 해제시키며 합류 후 첫 출연부터 맹활약을 펼쳤다. 상승형제 멤버들과의 케미는 물론 프로그램에 자연스럽게 녹아들며 안방극장의 웃음 텐션을 높인 신성록, 앞으로 또 어떤 활약을 펼쳐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신성록이 제5의 멤버로 합류하며 화제를 모은 SBS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된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