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9(화)
center
이정현 국회의원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서울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가장 어려운 여건과 조건에서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겠다"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무소속 이정현 의원은 13일 이 같이 밝혔다.

이정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새 정치 세력으로 출마할 양심은 없다"고 말했다.

이정현 의원은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해 정당 및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논의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이정현 의원은 "저는 36년 정치를 했고, 3선 국회의원이고, 당 대표를 하다가 중간에 물러난 사람"이라며 "새로운 정치 세력이 형성된다고 한다면, 제가 거기 들어가야 한다면 그곳이 새로운 정치 세력이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정현 의원은 이어 "중도 개혁이 한 번도 성공한 것을 보지 못했다"며 "개혁한다고 만든 당은 솔직히 표현하면 '내가 대통령 되려고 하는데 내 중심으로 뭉치자'라는 부분을 숨기다 보니 합쳐지기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정현 의원은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통합 논의의 대전제로 삼는 '보수 재건 3원칙'에 대해서는 "그분의 생각과 같이할 생각도 없고 또 깊이 따져볼 생각도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정현 의원은 그러면서 "저는 불출마 선언을 하지 않는다. 정치인은 반드시 선거로 정치하는 것"이라며 "평생 저는 정치를 해 왔고 정치가 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정현 의원은 2월 초까지 전문가와 청년층을 중심으로 하는 '미래를 생각하는 사람들의 모임'(미생모)를 토대로 한 신당을 만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