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8(금)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center
레바논으로 도주한 카를로스 곤 전 닛산 자동차 회장이 8일(현지시간) 레바논의 베이루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카를로스 곤 전 닛산(日産)자동차 회장의 일본 사법 제도를 비판한 가운데 일본인 10명 중 9명은 이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 매체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지난 11∼12일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91.0%는 곤 전 회장이 일본 사법 제도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이를 납득할 수 없다고 답했다.

곤 전 회장의 주장에 수긍한다는 답변은 4.0%에 불과했다.

또한 보석 중인 피고인의 도주를 막기 위해 신체에 위치정보시스템(GPS) 장치를 부착하는 것에 대해 응답자의 60.6%가 찬성했다. 반대한다는 의견은 28.4%였다.

이어 일본 정부가 해상자위대를 중동에 파견하는 것에 대해서는 49.0%가 찬성하고 35.3%가 반대했다.

교도통신이 11∼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중동 파견 반대 의견이 58.4%였고 찬성 의견은 34.4%로 FNN 조사 결과와는 차이가 있었다.

FNN 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4.6%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1.4% 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8.9%로 1.4% 포인트 떨어졌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과 국민민주당, 사민당의 통합을 위한 협의를 하는 것에 대해서는 대의가 없다는 의견이 54.1%, 대의가 있다는 의견이 26.4%였다.

정당 지지율은 자민당이 39.3%로 가장 높았고 입헌민주당 5.9%, 공명당 3.2% 등의 순이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