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1.24(금)
center
영국이 5세대(G) 이동통신망 사업에 중국 화웨이 장비 사용 여부를 놓고 미국과 막판 협의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영국이 5세대(G) 이동통신망 사업에 중국 화웨이 장비 사용 여부를 놓고 미국과 막판 협의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A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안보 및 통신과 관련, 영국과 미국 정부와 산업계 대표단이 이날 영국에서 회동을 갖고 화웨이 문제를 논의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안보와 통신 분야 미국과 영국 카운터파트를 포함하는 회의가 있다"면서 "영국은 현재 화웨이 장비의 영국 배치 여부를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웨이 장비 허용 여부와 관련해 "영국 통신 네트워크의 안보와 복원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정부는 계속해서 5G 네트워크의 보안에 관해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결정이 내려지면 의회에 이를 보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화웨이와 중국 공산당의 유착관계를 의심하며, 영국을 비롯한 동맹국에 화웨이 장비 사용을 금지할 것을 촉구해 왔다. 또한 화웨이 장비를 허용하는 국가와는 정보 공유를 중단하겠다고 경고해 왔다.

미국과 영국은 영어권 5개국 기밀정보 동맹체인 '파이브 아이즈'(Five Eyes)의 일원으로 민감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반면 중국 정부는 영국이 화웨이 참여를 배제하면 중국 기업의 영국 투자가 중단될 수 있다고 밝혔다.

현 보리스 존슨 총리의 전임자인 테리사 메이 총리는 지난해 4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5G 통신망 구축과 관련해 화웨이의 핵심장비 사용은 금지하되 비핵심 장비는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미국 측이 동맹국에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를 촉구하자 미국의 입장이 명확해질 때까지 화웨이와 관련한 결론을 내리지 않기로 했다.

한편 영국은 이달 중에 화웨이 5G 장비 사용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