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7.06(월)
center
최근 5개년 채권·CD 등록 발행 현황 (자료=예탁결제원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작년 기업들이 등록 발행한 채권·양도성예금증서(CD) 규모가 390조원을 돌파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예탁원을 통한 채권·CD 등록발행 규모가 390조8746억원으로 전년 대비 7.2%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채권 등록발행 규모는 360조2146억원으로 전년 대비 5% 증가했으며 CD 등록발행 규모는 30조6600억원으로 42.2% 늘었다.

작년 저금리 기조가 이어진 데다 주식시장의 상황이 좋지 않아 채권으로 자금을 조달하려는 기업이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채권 종류별로는 금융회사채가 112조2824억원으로 28.7%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특수금융채가 94조1700억원, 일반회사채 62조8850억원, 유동화SPC채 34조1837억원, 일반특수채 32조507억원 등의 순이었다.

유사집합투자기구채는 4593억원이 등록 발행돼 전년 대비 87.5% 급증했다.

메자닌 증권 등록발행액은 5조866억원으로 전년 대비 20.2% 늘었다.

메자닌 증권 가운데는 전환사채(CB)가 4조2793억원 발행돼 전년 대비 43.5% 증가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