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8.15(토)
center
소설가 공지영.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이제 이 분 친구들이 이분을 좀 케어해 드렸으면 한다. 진심이다

소설가 공지영 작가가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연일 비판하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거론하며 이 같이 밝혔다.

공지영 작가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진중권 '(조)국아, 너는 대체 어떤 종류의 사람이니?"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공지영 작가는 "(진중권)이분과 가까운 자리에 있던 분들의 전언에 의하면 이분이 요즘 평소에도 불안하고 힘들다고 한다"라고도 주장했다.

공지영 작가는 조국 전 장관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등에 대한 공개 지지 입장을 여러 차례 표명해왔고 여권의 검찰 개혁 드라이브를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뒷받침해왔다.

반면 진중권 전 교수는 여권의 행보와 조 전 장관의 비위 의혹 등을 비민주적이고 비도덕적인 행위라고 비판하며 정의당을 탈당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친여 세력을 '뇌 없는 좀비'나 '집단 속 승냥이'에 비유하는 등 원색적 비난도 했다.

이처럼 입장이 엇갈리면서 공지영 작가와 진중권 전 교수는 날카롭게 대립해왔다.

특히 공지영 작가는 진중권 전 교수가 조 전 장관을 연일 비판하던 지난해 11월 진중권 전 교수를 향해 "이 사람이 선생인가", "좋은 머리도 아닌지, 오래 머물며 박사도 못 땄다" 등 인신공격성 비난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공지영 작가는 최근 진중권 전 교수가 자신을 향해 공개 토론을 제안한 이후로는 진중권 전 교수를 직접 비판하지는 않았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