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3(일)
center
출처=자생한방병원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외식시장에서 마라탕의 인기가 식을 줄을 모르고 있다. 마라탕은 매운맛으로 잘 알려진 중국의 사천 요리에 기원을 둔 음식이다. 특유의 혀가 저릴 정도로 매운맛을 무기 삼아 20•30대 연령층을 중심으로 대중화돼 크게 유명세를 떨치는 중이다.

주요 번화가에 들어서면 마라탕 전문 음식점들을 쉽게 찾을 수 있으며 마라를 활용한 라면이나 치킨,떡볶이 등 여러가지 파생상품들도 출시되고 있다.색다르고 중독성 있는 맛으로 주목 받는 마라탕.자생한방병원 강만호 원장의 도움말로 마라탕의 매운맛 속에 숨겨진 건강 정보들에 대해 알아보자.

‘마라(痲辣)’란 저리고 맵다는 뜻으로 각종 향신료로 만든 향유에 고춧가루와 두반장을 섞은 양념을 말한다.마라의 조리법은 매우 독특한데,양념의 기본인 향유서부터 초피, 팔각회향, 정향 등 약재로도 쓰이는향신료들이 들어간다.제피라고도 불리는 초피는 속이 찬 것을 따뜻하게 해 위장이 차 설사를 하거나 소화가 어려울 때 약으로 이용된다.독을 풀어주는 효과도 있어 해산물을 요리 할 때도 사용된다.팔각회향과 정향 역시 따뜻한 성질을 지녀 양기를 보하고 신진대사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준비한 향유에 고추와 콩을 발효시킨 중국식 된장인 두반장과 고춧가루를 넣어 매운 맛을 더한다.고추는 성질이 따뜻해 뱃속을 데워주고 배가 냉해져 생기는 각종 소화불량 증상 치료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 순환도 촉진시킨다.

자생한방병원 강만호 원장은 “한의학적으로 마라는 매운맛만큼이나 뜨거운 성질을 지녔다고 볼 수 있다”며 “요즘과 같은 추운 겨울철 원기를 북돋거나 여름철에도 이열치열 건강법을 적용할 수 있는 음식”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사골육수로 매운 맛을 조절하고 육류, 해산물,감자,청경채,배추,버섯, 두부,당면 등 다양한 재료를넣어 완성하는 마라탕은 영양학적으로도 우수한 음식이다.기호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조리 및 섭취가 가능하다는 것도 마라탕이 가진 장점이다.

하지만 아무리 몸에 좋은 식재료가 풍부하게 들어갔다고 해도 마라탕은 기본적으로 맵고 염도가 매우 높은 자극적인 음식이다.한 번에 많은 양을 섭취하게 될 경우 되려 건강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자생한방병원 강만호 원장은 “마라탕이 영양학적으로 유익한 음식이긴 하나 지나친 섭취는 오히려 위와 장을 자극해 소화를 어렵게 하거나 위염, 위산과다, 위궤양 등의 증상을 더욱 심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며 “또한 열량도 매우 높기 때문에 국물까지 전부 먹기보다는 건더기 위주로 식사를 진행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덧붙였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의학전문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