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6(토)

이낙연, 선대위원장 수락 요구에 "당에 요구하면 해야겠죠"

center
이낙연 전 총리.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두 가지를 모두 완벽하게 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닐 것"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6일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과 서울 종로 등 지역구 출마를 동시에 할 수 있다는 관측 이 같이 밝혔다.

이낙연 전 총리는 이날 SBS 8뉴스에 출연,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당에서 요구하면 해야 되겠죠"라고 언급하면서도 이같이 답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그러면서 "그 점에서 당도 고민이 있을 것"이라며 "저 역시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전 총리의 총선 역할에 정치권 안팎의 이목이 쏠린 가운데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으면서 지역구에 출마할 경우 두 역할 모두 잘 해내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를 드러낸 것이다.

이낙연 전 총리는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2월 초에 제가 종로로 이사하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전 총리는 "그런데 출마 여부는 최종적으로 당에서 정하게 돼 있다"고 기존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낙연 전 총리는 검찰 고위급 인사 과정에서 불거진 '법무부-검찰' 갈등과 관련해선 "의견을 듣는 절차에 관해서 법무장관과 검찰 사이에 의견 차이가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이낙연 전 총리는 "의견 차이가 있었다면 장관의 뜻을 받아줬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낙연 전 총리는 총리로 재임 중이던 지난 9일 추미애 법무장관과의 통화에서 해당 사안에 대해 필요한 대응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이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감찰을 검토하라는 것이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그렇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법무장관이 책임자니 그 이후로 우려될 수 있는 상황들이 있지 않냐"며 "그런 상황을 잘 관리해달라는 일반적인 주문이었다. 징계라든가 이런 건 제가 잘 알지 못한다"고 했다.

한편 이낙연 전 총리는 현 거주지인 서울 잠원동 자택에서 전세계약을 맺은 종로구 아파트로 다음 달 초 이사할 계획인 가운데 종로 아파트의 전세자금 출처를 의심하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직접 반박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1994년부터 살아온 제 아파트(잠원동 자택)를 전세 놓고 그 돈으로 종로 아파트에 전세로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총리는 이날 저녁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광주전남향우회 신년하례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전 총리는 다음날 고향 전남 영광의 선영을 성묘하려던 일정은 취소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개인적인 일정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관심이 쏠리면서 부담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