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1(금)

정종길, "성희롱 발언 절대 없었다"

center
정종길 의원 소속된 안산시의회.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정종길 안산시의원 부적절한 언행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정종길 안산시의원(48·더불어민주당)이 안산시립국악단 여성 단원들을 상대로 "오빠라고 부르라"고 하고, 5만원권을 건네 주는 등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MBC 보도에 따르면 정종길 의원은 2018년 11월 일본에서 열린 안산시립국악단의 공연 뒤풀이 자리에 동석했다. 당시 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이었던 정종길 의원은 이 자리에서 처음 만난 젊은 여성 단원 A씨와 대화하던 중 A씨의 고향과 자신의 출신 지역이 가깝다며 자신을 '오빠'로 불러 달라고 했다.

A씨는 "(정종길 의원이) '오빠가' '오빠가 그랬잖아' '오빠가 해줄게' 등의 말을 했다"며 "그분(정종길 의원)은 저보다 높은 위치에 있는 분이라서 난감했다"고 회상했다.

A씨는 정종길 의원이 심지어 자신에게 5만원권 지폐를 건넸다고도 폭로했다. 정종길 의원이 지폐에 직접 서명을 한 뒤 "네가 진짜 힘들고 어려울 때 가지고 오면 100배로 불려 주겠다"고 약속했다는 것이다. A씨는 "상당히 불쾌했다"면서도 정종길 의원이 국악단 운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해 문제제기를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후 정종길 의원이 국악단 회식 자리에 수시로 참석했다는 게 일부 여성 단원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회식 전 국악단 직원에게 전화를 걸어 특정 여성 단원을 지목하면서 "그 옆자리에 앉을 테니 비워놓으라"는 지시까지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단원들은 회식 당일 정종길 의원이 지목한 여성 단원 주변에 둘러 앉아 빈자리가 나지 않도록 했다.

특히 A씨는 "정종길 의원이 주차장에서 '오빠가 이렇게 어깨에 손을 올리면 기분 나빠?'라는 말도 했다"며 "소름 돋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종길 의원이 국악단 연습실에도 자주 찾아왔다고 주장했다. 정종길 의원이 젊은 여성 단원에게 "커피 좀 타 와"라고 말하는 등 반말을 쓰며 명령했고, 연습 중인 여성 단원들의 사진을 찍어가기도 했다고 단원들은 주장했다. 몇몇 여성 단원들에게는 "예쁘다"며 휴대전화 번호를 묻기도 했다고 전했다.

단원들은 노조를 만들어 대응하려했지만, 정종길 의원이 노골적으로 협박성 발언을 쏟아냈다고 입을 모았다. 공개된 녹취 파일에는 "지금처럼 섣불리 나오면 문화국장, 예술국장 우후죽순처럼 날아간다"고 말하는 정종길 의원의 음성이 담겼다. 정종길 의원이 노조 결정을 주도한 남성 단원을 가리켜 "팔, 다리 잘라 버리겠다" 등의 폭언을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정종길 의원은 이같은 의혹에 "성희롱 발언이 없었다. 연습실에 자주 간 건 단원들이 연습을 소홀히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종길 의원은 또 "사진 촬영도 악장이 찍으라고 했다" "노조를 탄압하거나 와해시키려 한 적도 거의 없다"라고 해명했다.

시립국악단 노조는 그간 정종길 의원에게 당한 인권 침해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낼 계획이다.

한편, 정종길 의원은 안산공업고등학교, 안산공과대학(현 신안산대학교) 전기과를 졸업하고, 열린우리당 안산시 단원을 청년위원장 등을 거쳐 2018년 안산시의원으로 당선됐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