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1(금)

진중권, "김용민 까불면서 진중권 씹어대고 정봉주 밀어주는 모양"

center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김용민이 또 까불면서 진중권 씹어대고 정봉주 밀어주는 모양인데, 왜들 이렇게 현실감각이 없나 꿈도 참 야무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6일 이번엔 김용만과 정봉주 전 의원을 겨냥한 이 같은 막말을 쏟아냈다.

진중권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노파심에 한 마디 하는데... 정봉주씨, 그 두더지 굴에서 머리 내미는 순간 이마 정중앙에 한 방 확실히 들어간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미투 파문에 정치권을 잠시 떠난 뒤 최근 민주당에 복당한 정봉주 전 의원이 총선 출마의 뜻을 밝히자 "나오시는 순간 즉시 '제거'시켜 드리겠다"고 호언장담하고 나섰다.

이 같은 발언은 정봉주 전 의원이 금태섭 민주당 의원을 두고 "빨간 점퍼 입은 민주당 의원"이라 칭하며 "제거해야한다"고 발언한데 대한 맞대응이다.

진중권 교수는 "(정봉부, 김용민)알아서 처신하라"면서 "반성은 자기가 해야지. 그것도 꼭 남이 시켜줘야 하나? 이 쌩 양XX들"이라고 정봉주 전 의원과 김용민 씨를 싸잡아 비난했다.

김용민 씨는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저는 정봉주 전 의원과 함께 돌을 맞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용민 씨는 "무책임한 의혹을 생성해 정봉주 전 의원을 성추행범으로 엮으려 혈안이 된 언론에 대한 질타를 한 점을 이제와서 이야기해봐야 지금 국면에서 누구에게 설득이 되겠나. 제 글로 인해 마음 상한 모든 분들께 사과의 뜻을 표한다"라고 적었다.

정봉주 전 의원은 2007년 대선에서 이명박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의 BBK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제기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2017년 특별 사면됐다.

이후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했으나 미투 운동 당사자로 지목되며 출마를 철회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지난해 10월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뒤 11월 민주당에 복당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기자지망생에 대해 호텔에 방문한 적도 없다고 주장하다 당일 카드 내역이 확인되자 보도를 했던 언론사 기자들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나꼼수' 지지자였던 A씨는 렉싱턴 호텔에서 만나자는 정봉주 전 의원을 만났더니 '네가 마치 애인 같다, 어느 언론사 전형을 진행 중이냐, 성형도 해 줄 수 있다, 일이 이렇게 풀리지 않으면 졸업도 축하해주려 했었다'고 성희롱 해 그 자리를 벗어나려는데 자신을 안고 입맞춤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당일 행적을 상세히 공개하고 "저는 2011년 12월 23일이건, 12월 24일이건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A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다.

그 전후에도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가 카드 내역이 공개되자 "기억이 나지 않지만 증거가 나왔으니 인정하겠다"는 취지로 입장을 번복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