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1(금)

김형오 "국민을 위한 국회의원을 공천하겠다"

center
김형오 공관위원장.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국민을 위하는 국회의원'이 될 후보를 공천하겠다"

자유한국당의 4·15 총선 공천관리위원장에 임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17일 이 같이 밝혔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만나 "어떤 국회의원이 21대 국회에 들어가야 하는지 세 가지를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형오 위원장은 '경제 살리는 국회의원', '자유·안보 지키는 국회의원'과 함께 이 같은 원칙을 제시했다.

김형오 위원장은 "20대 국회는 국민을 위한 국회라기보다는 권력을 위한 국회, 대통령의 눈치를 보는 국회, 줄서기 하는 국회, 계보정치를 하는 국회, 진영논리에 집착하는 국회로 보였다"고 지적했다.

김형오 위원장은 "훌륭한 국회의원들이 많이 있지만, 그분들이 시대적 역할과 사명을 다했다고 감히 자부할 수 있는지 한번 질문을 던지고 싶다"고 했다.

김형오 위원장은 "국민만 쳐다보고, 국민을 위해 앞으로 나아가는 새로운 국회의원을 한국당 후보부터 나오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지역·계파·계층·진영을 전부 능가하고 극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형오 위원장은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보수니, 진보니 케케묵은 논리를 따지고 기득권에 젖어 이런 얘기를 하나"라고 반문했다.

김형오 위원장은 "지금 (정부가) 하는 개혁이라는 이름의 모든 조치는 한마디로 개악에 가깝다. 공정이라는 이름으로 부르짖는 모든 조치는 불공정 그 자체"고 지적했다.
이어 김형오 위원장은 "공정한 가치를 몸소 실천하고 실현할 수 있는 사람이 (후보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형오 위원장은 또 "특별히 청년과 여성에 대해 핵심 방점을 두고 한국당에서 큰 인물이 많이 나오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형오 위원장은 "공관위원장으로서 공관위의 모든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질 것"이라며 "모든 비난과 비판을 감수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형오 위원장은 "솔직히 당이 싫어서 떠났던 사람이다. 다시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떠났다"며 "그러나 너무 위중한 생각이 들어서 4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김형오 위원장은 "당원이 될 생각은 여전히 없다. 앞으로도 정치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한 몸을 던지는 게 나라로부터 받은 은혜에 그나마 보답하는 길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서 감당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