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3(일)

평화당, "(해리스 대사)를 외교적 기피 인물로 지정하고 추방해야"

center
해리스 대사.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해리스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

최근 해리스 주한대사의 발언을 놓고 민주당 강도높게 비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7일 북한 개별관광을 포함한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에 견제성 발언을 내놓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공개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장인 송영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해리스 대사 개인 의견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며 "의견 표명은 좋지만, 우리가 대사가 한 말대로 따라 한다면 해리스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말했다.

이는 해리스 대사가 전날 외신 간담회에서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루는 게 낫다'고 밝힌 데 대한 지적이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독자적인 공간을 적극적으로 넓혀가겠다는 한국 측 구상에 공개적으로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해석됐다.

송 의원은 또 해리스 대사의 평소 언행과 관련해 "대사로서의 위치에 걸맞지 않은 좀 과한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해리스 대사)개인의 의견인지, 본부의 훈령을 받아서 하는 국무부 공식 의견인지 구분이 잘 안 된다"고 지적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해리스 대사가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진전 구상에 대해 제재 잣대를 들이댄 것에 엄중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며 "(해리스 대사)의 내정간섭 같은 발언은 동맹 관계에도 도움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해리스 대사는 본인의 발언이 주권국이자 동맹국인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의 오해를 촉발할 수도 있다는 깊은 성찰을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의 독자적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에 힘을 싣는 발언도 이어졌다.

설 의원은 "현재 북미협상이 교착 상태고 남북관계가 단절돼 있다"며 "(우리 정부가) 이제 한반도 평화의 중재자가 아닌 당사자로 적극 나서야 한다. 대북제재 대상이 아닌 개별관광에서부터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도 "개별관광은 유엔 제재 대상이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외교가 미국이 그어놓은 한계선 안에서 노는 외교가 돼선 안 된다"고 해리스 대사의 발언을 에둘러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일방적 부담 강요는 동맹의 근간을 위협하는 일이고, 무리한 요구로 한미동맹을 위태롭게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면서 미국 정부의 태도 전환을 주문하기도 했다.

범여권으로 불리는 정당들도 해리스 대사 비판에 가세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주권국 국민에게 노골적으로 모욕을 주고 있는 해리스 대사를 초치해서 엄중하게 항의해야 한다"며 "(해리스 대사)가 또다시 외교적 결례를 범한다면 '외교적 기피 인물'로 지정하고 추방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북정책은 주권 문제로 미 해리스 대사가 왈가왈부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해리스 대사는 외교관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