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7(일)

박창진, "직장 갑질을 반복·생산하는 구조를 개혁"

center
정의당 격려받는 박창진 지부장.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박창진 지부장이 오는 4월 총선에 출마한다.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인 박창진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이 국회의원에 도전한다.

박창진 지부장은 17일 인터뷰에서 "직장 갑질을 반복·생산하는 구조를 개혁하고 직장 내 민주주의를 확립하기 위해 국회의원에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창진 지부장은 이르면 오는 21일 정의당 비례대표 경선 출마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박창진 지부장은 "'땅콩 회항' 사건은 특정 인물의 일탈이나 기행, 성격의 문제가 아니라, 견제받지 않는 직장 내 권력이 노동자의 존엄성을 훼손한, 구조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창진 지부장은 "회사에 소속된 노동자의 신분으로는 한계가 존재해 정치의 영역으로 싸움터를 옮기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2017년 정의당에 입당한 박창진 지부장은 작년 9월 정의당 국민의노동조합특별위원장에 임명돼 활동해왔다.

박창진 지부장은 갑질에 대한 책임을 기업에 묻고 피해 노동자를 보호하는 '갑질 119법'과 '노동자감정보호법'을 공약으로 준비할 계획이다. 박창진 지부장은 또 스튜어드십코드의 확대와 강화, 노동자도 경영에 참여하는 노동이사제 등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박창진 지부장은 "고통을 겪으면서도 해고의 위협에 신음소리도 내지 못한 노동자에게 내일을 꿈꿀 수 있는 희망을 드리는 의정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최근 비례대표 후보 선출에 시민 뜻을 반영하는 개방형 경선제도를 채택했다. 이에 따라 비례대표 후보군이 정해지면 당원 투표수와 시민선거인단의 투표수를 합쳐서 최종 명부의 순번을 정하게 된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