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3(일)
center
미국 교통안전당국이 테슬라 차량 50만대를 대상으로 급발진 위험에 대해 예비 조사에 나선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 기자]
미국 교통안전당국이 테슬라 차량 50만대를 대상으로 급발진 위험에 대해 예비 조사에 나선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테슬라 차량의 급발진(급가속)에 대해 정식 조사와 리콜을 요구하는 청원을 검토할 것이라고 17일(미국동부 현지시간)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NHTSA가 부분 공개한 조사·리콜 요구 청원에 따르면 테슬라 운전자의 급발진 민원은 127건이 현재까지 제출됐다.

민원에서 제기된 급발진의 결과로 충돌사고 110건이 발생했고 52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소비자들은 차량을 차고나 커브에 주차하려 했을 때 급발진을 겪거나, 도로 주행 중이나 자율주행 기능 이용 때 급격한 가속을 경험했으며 그 결과 사고로 이어졌다고 보고했다.

청원인이 NHTSA의 정식 조사와 리콜을 요구한 모델은 2012∼2019년 테슬라 모델 S, 2016∼2019년 테슬라 모델 X, 2018∼2019 테슬라 모델 3 등으로 총 50만대에 이른다. 한편 NHTSA의 발표에 대해 테슬라는 즉각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안종열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