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3(일)

'후천성면역결핍증예방법 시행령' 국무회의서 의결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보건복지부는 후천성면역결핍증 감염인 진단부터 사후관리까지 예방·관리 위한 정보시스템 구축·운영 근거 신설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후천성면역결핍증예방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2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에이즈(AIDS)라고 부르는 후천성면역결핍증후군은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감염된 사람에게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감염 후 면역기능이 저하되거나 세균, 곰팡이, 기생충 등에 의한 각종 기회감염, 기회암 등 임상증상이 나타나면 환자로 분류된다.

지금도 질병관리본부에서 에이즈 지원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번 개정은 여기에 의료기관의 상담 기능을 추가하면서 관련 법적 근거를 명확히 한 것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우선 예방 및 관리를 위해 의료기관 등의 HIV 감염인 진단, 역학조사, 감염인 사후관리 등을 위한 정보시스템 구축·운영 근거를 마련하고 HIV 감염인 역학조사 시 감염인의 감염경로, 질병의 진행정도 등을 의료기관을 통해 파악할 수 있도록 민감정보 처리 가능 사무에 역학조사 등을 추가했다.

구체적인 기능은 감염병관리위원회 산하 '후천성면역결핍증 전문위원회'가 수행할 예정이다.

복지부 김기남 질병정책과장은 "시행령 개정을 통해 후천성면역결핍증의 예방·관리에 필요한 자료와 정보의 효율적인 처리 및 관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