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3(일)

글라스포, 'K-아이웨어'로 필리핀·인니 진출...필리핀 유통전문 기업과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

승인 2020-01-21 10:30:37

center
글라스포 원유진(오른쪽) 대표와 스노우빙코퍼레이션 한동욱 대표. 사진=글라스포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류원근 기자]
안경 제조·유통 기업 글라스포(대표 원유진)는 필리핀의 스노우빙코퍼레이션(대표 한동욱· 이하 SB)과 K-아이웨어 프랜차이즈 브랜드 ‘글라싱 서울(Glassing Seoul)’의 필리핀과 인도네시아 전역의 가맹사업에 관한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글라스포는 이번 SB와의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을 통해 한국 문화에 대한 호감이 증가하고, 한국 제품에 대한 선호가 급성장하고 있는 아세안 시장을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글라스포 원유진대표는 “SB는 필리핀 내에서 활발히 유통사업을 전개한 경험을 바탕으로 ‘글라싱 서울’의 아세안 진출 견인차 역할을 함께할 것으로 기대한다. ‘글라싱 서울’의 첫 매장은 필리핀 앙헬레스지역 클락 에스엠몰에 다음달 중 오픈할 예정이고, 상반기 중 대형 쇼핑몰을 중심으로 10개점까지 유통망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원 대표는 이어 “글라스포는 같은 날 SB와 총액 25만 달러 규모의 안경 및 ‘스마트 글라싱 미러’의 수출 계약도 함께 맺었다”고 덧붙였다.

VR과 AI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글라싱 미러는 안경점을 방문한 고객이 여러 가지 안경을 착용한 사진과 동영상을 직접 촬영하고 손쉽게 비교·선택할 수 있는 스마트 디바이스로 SNS마케팅과 O2O쇼핑의 채널로도 활용도가 높아 ‘글라싱 서울’의 조기 시장안착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란 게 회사측 분석이다.

류원근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