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5(금)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인천 내항 1·8부두 재개발 사업이 추진된다.

인천항만공사가 지역 숙원사업인 인천 내항 1·8부두 재개발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기 위한 검토에 착수했다.

인천항만공사는 21일 '인천 내항 1·8부두 항만재개발 사업화 계획 보완 용역'을 다음달 발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천항만공사는 오는 8월까지 진행할 이번 용역에서 내항 1·8부두 재개발 사업의 공공성을 유지하면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계획이다.

기존 용역 결과를 토대로 인천항만공사 단독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경우, 인천도시공사 등 다른 공기업과 함께 진행하는 경우 등의 수익성을 분석해 최적의 사업 구조를 만들 방침이다.

또 예상되는 사업 적자를 줄이기 위해 토지이용계획을 비롯한 기존 사업계획을 일부 수정할 필요가 있는지도 검토할 예정이다.

공사는 용역이 마무리되면 9월께 해양수산부에 내항 1·8부두 재개발을 정식으로 제안할 계획이다.

인천 내항 1·8부두 45만3000㎡ 재개발은 부지를 보유한 인천항만공사가 인천시·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공공 개발 기본업무협약을 맺고 추진해왔다.

LH가 재개발 사업을 총괄·시행하고 인천시는 도시계획 관련 업무, 항만공사는 부두 재배치와 토지 제공을 맡는 구조였다.

그러나 인천 내항 마스터플랜상 공공시설 비율이 너무 높아 사업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한 LH가 지난해 9월 사업 불참을 결정하면서 추진이 사실상 중단된 상태다.

지난 1974년 개장한 인천 내항은 신항과 북항 등 인천의 다른 항만 개발이 본격화하면서 물동량이 줄고 있다.

해수부와 인천시는 내항 1·8부두 0.42㎢는 2020∼2024년, 2·6부두 0.73㎢는 2025∼2030년을 목표로 하고 나머지 3·4·5·7부두 1.85㎢는 2030년 이후 물동량 변화 추이를 봐가면서 재개발한다는 구상이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