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1(금)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국토교통부는 경사진 주차장에 주차장 설치·관리자가 미끄럼 방지시설 및 미끄럼 주의 안내표지를 의무적으로 설치하고, 지자체가 3년마다 주차장의 안전관리실태를 조사하는 등 주차장 안전기준을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오는 3월2일까지 이 같은 내용의 '주차장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 한다고 국토부는 밝혔다.

주차장 안전기준 강화는 지난해 12월 24일 국회에서 개정·공포된 '주차장법'(일명 하준이법)의 시행에 필요한 세부내용을 정하려는 것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시장·군수·구청장은 3년마다 주차장의 구조·설비 및 안전기준 준수, 경사진 주차장의 안전설비 구축여부 등 주차장의 안전관리 실태조사를 실시하게 된다.

또 경사진 주차장의 미끄럼 방지시설과 미끄럼 주의 안내표지 설치 여부, 대형 주차장의 보행안전시설 설치 등에 관한 사항을 매년 한 번 이상 지도·점검하도록 했다.

아울러 경사진 곳에 주차장(노상·노외·부설주차장)을 설치하는 경우, 주차장 설치·관리자가 고임목, 고임돌, 고무, 플라스틱 등 미끄럼 방지시설을 설치하거나 비치하도록 했다.

이밖에도 주차대수 400대를 초과하는 백화점·놀이시설 등 대형주차장의 경우에는 주차장 내에서의 보행자 보호를 위해 과속방지턱, 차량의 일시정지선 등 보행안전시설을 설치하도록 했다.

경사진 주차장에서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기존의 경사진 주차장의 경우에도 시행규칙 시행 후 6개월 이내에 개정된 규정에 맞게 미끄럼 방지시설 등 안전설비를 설치하도록 했다.

이번 시행규칙 개정안은 국토교통부 홈페이지 정책자료/법령정보/입법예고·행정예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오는 3월 2일까지 우편, 팩스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차미혜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