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9(토)

우보 찬성 76.27%, 소보 반대 74.21%

center
군위군청 전경[사진=군위군]
[글로벌경제신문(군위) 이석희 기자]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관련 주민투표가 마감됐다.
21일 오후 8시 최종 투표를 마감한 결과, 군위군 전체 유권자 2만2180명 중 전체 투표참여자 수는 1만7880명으로 80.61%의 높은 투표참여율을 보였다.

지난 민선6기에 이어 민선7기에도 흔들림없이 추진해 온군위군의 대구통합신공항 유치활동이 군민들의 높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냈고 이에 더해서 지역의 미래를 걱정하는 군민들의 마음이 함께 한 결과라는 평가다.

우보지역 찬성율 76.27%, 소보지역 찬성율 25.79%였고, 소보지역 반대율 74.21%, 우보지역 반대율 23.73%였다.

이번에 실시한 주민투표와 관련하여 군위군의 경우에는 단독 후보지(군위 우보)와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에 각각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그 결과 군위 우보지역 찬성률 76.27%, 반대율 23.73%로, 군위 소보지역 찬성률 25.79%, 반대율 74.21%로 최종 집계되었으며 찬성률의 경우 양 지역 간 3배 정도 큰 차이를 보였다.

이러한 결과는 군위군민들의 위대한 뜻이 현명하게 우보를 선택했다는 점이 다시 한번 확인된 결과다.

이전부지 최종 선정은 21일 주민투표가 끝이 아니다. 주민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이전 후보지 지방자치단체장(군위군수)이 유치신청을 해야 하며 유치신청을 한 지방자치단체 중에서 국방부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최종 이전부지를 결정하게 된다.

다시 말해 지방자치단체장의 유치신청권 행사가 이전부지 최종 선정에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게다가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유치신청에 대한 기한은 정해져 있지 않다는 것도 또 다른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의견 또한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제 주민투표 결과는 나왔다. 군위군민들의 뜻이 충분히 나타났다. 김영만 군수는 주민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군 의회와 민간단체 등과 충분히 협의하여 유치신청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더해 김영만 군수는 군민의 한 사람이라기보다는 군위군수로서 미래 군위 천년의 먹거리를 결정해야 하는 무한한 책임감을 갖고 있다는 점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군민들 또한 이구동성으로 김영만 군수의 결정에 힘을 싣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군위군은 지난 2016년 7월 11일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대구공항과 K2 공군기지를 인근 지역으로 통합 이전할 것을 지시한 이후 다음날 곧바로 대구공항․K2공군기지 유치추진위원회를 출범하였으며 7월 13일에는 공식적으로 유치 희망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 이후 군위군은 군수 주민소환, 주민들 간 격렬한 찬․반 시위 등 많은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흔들림 없는 대구통합신공항 유치의지를 보여 왔다.

또한 군민들 간 찬․반 여론이 팽팽한 상황에서도 김영만 군수는 공항문제로 군민들 간 불신풍조가 만연해지는 것을 우려하면서 “공항유치는 군수 혼자 결정할 수 있는 일이 결코 아니며 공항유치 주민 찬반투표는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유치신청을 하겠다”고 지속적으로 밝힌 바 있다.

한편 지난 민선7기 지방선거에서 김영만 군수는 대구통합신공항 유치를 첫 번째 공약으로 제시하면서 군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어 당선되었으며 이는 역대 군위군수 선거 중 가장 큰 표 차이였다.

경북=이석희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kshlee@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