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3(일)

이번 검찰 인사 서울중앙지검 1∼4차장 전부 교체

center
법무부 오늘 대규모 검찰 인사 단행.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법무부가 오늘 대규모 검찰 인사를 단행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비리·감찰무마 의혹과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한 일선 검찰청 차장검사 3명을 교체하는 등 검찰 인사를 했다.

법무부는 23일 검찰 인사를 통해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를 평택지청장으로, 송경호 3차장을 여주지청장으로 각각 발령내는 등 고검검사급(차장·부장검사)과 평검사 759명 승진·전보 등 검찰 인사를 다음달 3일자로 단행한다.

이번 검찰 인사에 포함된 신봉수 2차장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송 3차장은 조 전 장관 가족비리 의혹 수사를 이끌어왔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한 홍승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천안지청장으로 전보되는 등 검찰 인사가 실시됐다.

나머지 서울중앙지검 차장도 모두 교체되는 등 검찰 인사가 이뤄졌다. 우리들병원 대출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신자용 서울중앙지검 1차장은 부산동부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한석리 4차장은 대구서부지청장으로 발령이 나는 등 물갈이 검찰 인사가 속도를 내는 듯 하다.

이근수 방위사업감독관이 검찰로 복귀해 서울중앙지검 2차장을, 신성식 부산지검 1차장이 서울중앙지검 3차장을 각각 맡는 등 검찰 인사 역시 진행됐다. 검찰 인사에 포함된 2차장은 선거·노동 사건 등 공공수사, 3차장은 공직자·기업범죄 등 특별수사를 지휘하는 자리다.

서울중앙지검 1차장은 이정현 서울서부지검 차장이, 4차장은 김욱준 순천지청장이 각각 보임되는 등 역시 검찰 인사가 진행됐다.

대검찰청 역시 검찰 인사가 진행됐다. 일선청 차장검사급 참모들도 상당수 교체됐기 때문이다.

'상갓집 항명 사건' 당사자인 양석조 대검 선임연구관은 대전고검 검사로 좌천되는 등 이번 검찰 인사에서 빗겨가지 못했다. 김유철 수사정보정책관은 원주지청장, 임현 공공수사정책관은 대전지검 차장으로 전보 발령되는 등 검찰 인사를 피해가지 못했다.

청와대와 여권을 상대로 수사한 부장검사들은 일부 교체되는 등 검찰 인사 명단에 포함됐다.

조 전 장관 가족 비리 의혹을 수사 검사들 역시 검찰 인사를 단행했다. 이에 고형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이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으로 옮긴다. 검찰 인사에서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김태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과 감찰무마 의혹을 맡은 이정섭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은 유임됐다.

이어 검찰 인사에선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 2곳을 폐지하고 새로 생기는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복현 반부패수사4부장이 이끌게 됐다. 이 부서는 반부패수사4부가 수사 중인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사기 및 삼성 합병·승계 의혹 사건을 재배당받을 가능성이 크다.

서울중앙지검 수뇌부 역시 검찰 인사에 포함됐다. 반부패수사1부장은 김형근 성남지청 차장이, 반부패수사2부장은 전준철 수원지검 형사6부장이 각각 보임됐다. 공공수사1부장은 양동훈 인천지검 공공수사부장이 자리를 옮긴다.

검찰 인사·예산을 관리하는 법무부 검찰과장에 김태훈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장이, 전국 부장검사 중 최선임에 해당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에 정진웅 수원지검 형사1부장이 각각 발탁됐다. 이번 검찰 인사를 통해 법무부 대변인을 구자현 평택지청장에게 맡겼다.

법무부는 "검찰 인사에서 현안사건 수사팀의 부장검사와 부부장검사 등은 대부분 유임시켜 기존 수사 및 공판 업무를 그대로 수행하도록 했다"며 "검찰 인사에서 사법농단·국정농단 사건 공판도 자질 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해당 사건 공판검사를 실질적으로 유지했고 최근 구성돼 활동 중인 세월호수사단도 유지했다"고 밝혔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