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3(일)
center
출처=서울대병원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이 확산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월 20일까지 중국에서 274명 환자가 발생했다. 우한시 외에 베이징에서도 확진 환자가 나왔으며 우리나라, 태국, 일본으로 환자가 유입됐다. 우리나라 확진 환자도 집단 환자가 발생했던 우한 수산시장은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을 시사한다.

아직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복기, 사람간 전파력이나 사망률을 정확히 판단하기는 어렵다. 다만 지금까지 278명 환자 중 6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고돼 현재까지 사망률로는 과거 우리를 공포에 떨게 하였던 사스나 메르스보다는 낮을 것으로 보여진다.

실제로 현재까지 밝혀진 자료에 따르면 치사율은 사스가 15%, 메르스가 28%, 우한폐렴이 2%이고 치료법은 항바이러스제/백신 없기에 증상 치료만 가능하다. 잠복기는 2~5일이고 최대 14일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백신이나 항바이러스제가 없어 확산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감염경로의 경우 사스는 호흡기, 감염자와 밀접한 접촉이나 분비액이고 메르스는 사람 간 감염 확인 안되지만 병원 내 감염 및 감염자 혈액, 검체로 밝혀졌지만 우한폐렴의 경우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최평균 교수는 “확실한 치료법이 없는 만큼 예방이 최우선이다”며 “되로록 환자 발생 지역의 방문을 자제하고, 기침예절,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예방 지침을 잘 지키는 것과 함께 외국에 갔다 돌아온 후 2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를 통해서 조치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이재승 글로벌경제신문 의학전문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