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9(토)
center
다보스포럼에서 연설하는 순다르 피차이 구글CEO. 자료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성구 전문위원]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구글 최고경영자(CEO)는 23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콘퍼런스에서 "인공지능은 우리 인류가 작업하고 있는 가장 영향력이 큰 것들 중 하나"라며 "그것은 불이나 전기보다 더 영향력이 심대하다"고 말했다.

인공지능이 몰고 올 여파가 인류 문명에 중대한 전환점이 된 불이나 전기의 발견보다 더 심원할 것으로 진단한 것이다.

그는 다만 "인공지능은 기후와 다르지 않다"며 "한 국가 또는 몇 개 국가들만 노력해서는 안전을 확보할 수 없다. 전 세계적인 프레임워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공지능을 규제하기 위한 미국과 유럽의 현행 프레임워크는 "훌륭한 출발점"이라며 인공지능이 책임감 있게 개발되려면 많은 나라가 파리기후변화협정과 유사한 국제적 합의를 바탕으로 함께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차이는 또 얼굴 인식 같은 기술은 실종자를 찾는 등 좋은 일에 쓰일 수 있지만 대중 감시 같은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의료(헬스케어) 분야가 향후 5∼10년간 인공지능을 이용해 결과를 향상시킬 수 있는 가장 큰 잠재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차이는 "암은 종종 놓치기도 하는데 그에 따른 결과의 차이는 매우 크다"며 "예를 들어 폐암에서 5명의 전문가는 이런 방식에 동의하고 다른 5명은 다른 방식에 동의할 수 있다.
우리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인공지능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이성구 글로벌경제신문 전문위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