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1(금)

김두관, "무거운 짐을 짊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 저의 숙명일 것"

center
김두관 의원.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4·15 총선에서 경남 양산을에 출마하기로 결심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24일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 김포 시민들에게 "당과 시대의 요구를 끝끝내 외면하기는 어려웠다"며 양해를 구했다.

김두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포 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김두관 의원은 "당의 요청과 결정에 따라 지역구를 옮기게 되었다는 죄송하고도 정말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두관 의원은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었다"고 털어놨다. 또 김두관 의원은 "가장 어려울 때 저를 품어준 김포였기에 거절해 보기도 했지만, 정치인으로서 소명을 외면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두관 의원은 "많은 분이 왜 험지로 가느냐 말리셨다"고 했다. 이에 김두관 의원은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냉혹한 현실과 고난의 여정에도 불구하고 무거운 짐을 짊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 저의 숙명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두관 의원은 "언제나 김포를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두관 의원은 이어 "시민 여러분의 간절한 염원대로 반드시 함께 승리해 다시 찾아 인사 올리겠다"고 말을 맺었다.

경남지사를 지낸 김두관 의원은 이번 총선을 앞두고 당 지도부와 부산·경남(PK) 지역으로부터 경남 출마를 요청받고 고사했지만,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의 거듭된 요청에 출마로 마음을 굳혔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