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9(토)
center
[글로벌경제신문 이석희 기자]
부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이병태)은 지역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액채무자 및 사회취약계층에 대한 ‘특별채무감면제도’를 시행한다.

재단은 공익적 설립취지에 맞게 연체이자 부담을 덜어주어 이들의 재기지원을 돕고 정상적인 금융거래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1월 28일부터 시행하는 이번 특별채무감면에서는 경제적으로 도움이 절실한 기초수급자, 고령자, 이재민, 장기입원자, 중증장애인 및 장애인 부양자와 같은 사회취약계층 및 신청일 현재 구상원금잔액이 1000만원 이하인 소액채무자에 대하여는 일시상환 할 경우, 연체이자 전액을 감면하여 주기로 했다.

또한, 재단은 이번 특별조치 이외에도 장기미회수 상각채권의 경우 상환가능성을 검토하여 원금(30%∼90%)까지 감면하는 제도를 상시 시행 중에 있으며 총 상환금액의 10% 이상을 일시납부하고 나머지를 소정기간 내에 분할 상환 할 경우 신용관리정보를 일시 해제하여 조기에 정상적인 금융거래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재단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회생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이석희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kshlee@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