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7(일)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center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검찰 인사 관련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최근 정부의 검찰 인사 등과 관련해 "한국당은 특검을 통해 이 난폭한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막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설 연휴 첫날인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입장문을 발표하고 "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 사법 방해가 극에 달하면서 더이상 특검 논의를 자제할 수 없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차원에서 특검 논의를 자제해왔는데, 특검 필요성은 점점 뚜렷해지고 있다"며 "오죽하면 검찰에서마저 특검 이야기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 인사 등을 통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막고 있는 만큼 이와 관련한 특검이 필요하다는 게 한국당의 판단이다.

또한 황 대표는 전날 검찰 중간 간부 인사와 관련해서는 "(문재인 정권이) 암세포를 검찰 곳곳에 심어 스스로 파멸토록 하는 야비한 행태를 벌이고 있다"며 "설 명절 직전 정권이 국민들 앞에 보여줄 모습이 이것밖에 안 되는 것이냐"고 말했다.

이어 "이런 검찰 대학살은 우연히 이뤄진 것이라 보기 어렵다"며 "대통령이 이 내용을 알았는지 몰랐는지 국민에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친문 파시즘의 국가로 만들려고 작정했다"며 "국민을 친문(친문재인) 독재 아래 굴종시키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검 법안을 오는 2월 임시국회에서 발의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국민을 두려워한다면 필요한 특검을 조속히 열어야 한다"고 답했다.

연휴 기간 보수통합을 위한 물밑 접촉 여부에 대해서는 "연휴 기간이라고 해도 필요한 논의들, 해나갈 것들은 해나가겠다"며 "그만큼 대통합이 중요하고, 우리 스스로 변해가는 모습이 총선 승리를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연휴 때 마음 편히 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정책을 보완하고 총선을 준비하고 대통합을 위해 연휴 때 할 일이 많다. 당을 바꾸기 위한 쇄신 노력도 해야 한다"며 "잘 준비해 연휴가 쉬는 시간이 아닌 대한민국을 살리는 시간이 되게 하겠다"고 전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