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1(금)
center
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인사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석연, 황교안 대표, 김 위원장, 김세연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자유한국당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관리위원회가 설 연휴를 마치고 본격적인 공천 작업에 돌입한다.

공관위는 지난 23일 첫 회의에서 당헌·당규 검토와 함께 대략적인 운영 로드맵을 마련한데 이어 27일에도 2차 회의를 개최한다.

한국당은 4·15 총선을 겨냥해 '현역 의원 50% 물갈이' 목표치를 제시했다.

공관위는 첫 단계로 인적쇄신을 단행할 방침이다.

앞서 총선기획단은 입시·채용 비리 등 이른바 '조국형 범죄'를 비롯해 병역·국적 비리 등에 자녀나 친인척 등이 연루됐을 경우 공천에서 원천 배제하기로 한 바 있다.

이후 공천 배제자가 정해지면 지역별 공천 순서와 함께 전략공천 지역이 결정된다.

영입 인재 활용 방안도 논의될 예정이다.

총선기획단에서 논의한 청년·정치신인 가산점제와 함께 이들에게 유리한 파격적인 경선룰 개정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통합신당 또는 범보수 통합선거대책위원회가 꾸려질 경우 넓어질 인재풀을 감안해 공천작업의 속도 조절도 예상된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