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4(월)
center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한국의 '기여'를 평가하면서도 증액요구를 이어갔다.

일본에 대해서도 인상 압박을 가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24일(현지시간) '미일 동맹의 지속적인 힘'을 주제로 한 언론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 및 중동 지역에서 미군 철수 추진과 관련해 일본이나 한국, 그 외 아시아 국가들에 대해서도 적용되는 것인가'라는 기자 질문에 "아니다. 그렇지 않다"라고 답했다.

이어 "현 시점에서 일본이나 한국에서 미군을 철수시키거나 빼내는 것에 대한 어떠한 논의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말 주한미군 규모 유지와 관련해 한국이 방위비를 더 공정하게 부담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내퍼 부차관보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지난 16일자 월스트리트저널(WSJ) 공동기고를 통해 한국의 방위비 대폭 증액을 노골적으로 요구한 데 대한 질문을 받고 "그것은 한미가 협상 과정에서 어느 지점에 있는지에 대해 살펴보기 위한 우리의 방식이었다고 말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이것은 한국과 전세계 다른 동맹들에도 적용되는 것"이라며 "나는 일본도 여기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