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1(수)

명지병원에 격리된 우한 폐렴 감염자... 역학조사 결과 후 추가 공유

center
국내 세번째 중국 우한폐렴 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명지병원 격리.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이승원 기자]
국내 첫 중국 '우한 폐렴' 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명지병원에 격리 수용됐다.

중국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세 번째로 발생하면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경기도 명지병원에 격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54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고 명지병원에 입원해 있다고 26일 밝혔다.

중국 '우한 폐렴' 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거주하다가 20일 일시 귀국했다. 당시엔 별다른 증상이 없었으나 22일부터 열감, 오한 등 몸살기를 느끼고 해열제 복용 후 증상이 나아졌으나 25일부터 간헐적 기침과 가래증상이 발생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신고햇고 이 환진자는 곧바로 명지병원에 격리됐다.

보건소 1차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역학조사관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 신고 당일인 25일에 바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경기도 명지병원 격리됐다. 검사 결과 26일 확진 환자로 확인됐다. 질본은 명지병원에 격리된 이 환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명지병원에 격리된 이 환자는 20일 귀국 후 25일 신고 때까지 감염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지역사회에서 생활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전파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잠복기의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들어올 경우 '수퍼전파자'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 왔다.

질본은 "명지병원에 격리된 이 환자가 입국 후 증상이 발생하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행동수칙에 따라 1339로 신고하고, 연계된 보건소의 지시에 따라 격리됐다"며 "명지병원 역학 조사 결과가 나오는 데로 오후 5시께 추가로 상황을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확진자는 이날 명지병원에 격리된 추가 확인된 환자를 포함해 3명이다.

첫 번째 환자인 중국 국적의 여성(35)은 인천의료원에, 두 번째 환자인 한국 국적 남성(55)은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각각 치료 중이며, 세 번째인 이 환자는 명지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박혜경 중앙방역대책본부 총괄팀장은 "기존에 발표한 상황에서 변동 사항 없이 치료받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을 다녀와 14일 이내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48명이다. 이 중 47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해제,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center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내 음압격리병상. 사진제공=연합뉴스

질본은 중국 우한 폐렴 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 손씻기를 자주하고 기침할 때에는 손이 아닌 옷소매로 가리는 등 기침 예절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병원을 방문할 때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 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려달라고 밝혔다.

의료기관에서는 호흡기 질환자 내원 시 문진과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 등을 통해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하고, 중국 우한폐렴 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의심될 경우 관할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1339)로 신속히 신고해 달라고 했다.

명지병원 관계자는 “명지병원은 훈련에 따라 확진환자를 치료하는 국가지정음압격리병상 운영 병원으로 100% 안전한 병원”이라고 밝혔다.

이승원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