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1(금)
center
22일 서울 명동거리에 세일 관련 안내문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내수 회복세가 지연되면서 지난해 도소매·숙박음식업의 성장세가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은행 국민계정 통계에 따르면 대표적인 내수 업종인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의 지난해 성장률은 1.1%로 5년 만에 가장 낮았다.

경제성장률이 10년 만에 가장 낮은 2.0%에 머무른 작년 경기 부진이 내수 서비스 업종에 고스란히 파급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도소매업과 음식숙박업의 업황 둔화가 이어지면서 이들 업종의 부채도 증가하고 있다.

한은의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통계에 따르면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을 합한 작년 3분기 비은행 예금취급기관 대출 증가액은 4조3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1.7% 늘었다.

문제는 전망마저 밝지 않다는 점에 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1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경기전망지수(RBSI)'는 전분기보다 3포인트 하락한 88을 나타냈다.

전국 소매유통업체 1000개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로 소매유통업의 1분기 수익성이 '악화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중도 37%에 달해 전분기 보다 크게 증가했다.

유통업계는 소비 부진과 같은 경기순환 요인 외에 전자상거래 부상 등 구조적 요인까지 더해 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