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4.09(목)
center
중국 재정부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인민은행 등은 전날 합동으로 신종코로나 방역 중점보장 기업들을 위한 자금 지원 방안도 발표했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 기업에 대해 세금과 대출이자 부담을 덜어주고 전기료를 깎아주는 등 각종 각종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8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재정부와 국가세무총국 등은 올해 손실이 발생한 운송과 요식, 숙박, 관광 부문의 업체들에 대해 손실 이월을 최장 8년간 허용하고 운송과 생활 서비스 등 수입에 대해서는 부가가치세를 면제하기로 했다.

또 기부금과 방역 작업 참여자 보조금에 대해서도 세제 혜택을 주기로 했다.

항공사의 민항발전기금 납부도 면제해준다.

재정부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인민은행 등은 전날 합동으로 신종코로나 방역 중점보장 기업들을 위한 자금 지원 방안도 발표했다.

신종코로나 방역 기간에는 기업용 전력 요금도 인하해주기로 했다.

지방 정부도 각종 기업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푸젠(福建)성은 기업들의 생산 재개를 지원하기 위해 24가지 조치를 도입했다.

광둥(廣東)성은 기업들이 양로보험과 의료보험 등 보험료 납부를 연기할 수 있도록 했다.

이슬비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