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5(금)
center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왼쪽),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등이 '반(反) 조원태 연합'을 결성하면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이들 3자 연합이 김신배 전 SK 부회장 등 8명의 이사후보를 제안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 등 3자 연합은 오는 3월 25일로 예정된 한진그룹의 지주사 한진칼의 주주총회를 앞두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주주제안을 한진칼에 제출했다고 13일 밝혔다.

3자 연합이 제안한 사내이사 후보는 SK 부회장을 지낸 김신배 의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총괄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기타 비상무이사) 등 4명이다.

또한 사외이사 후보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 이형석 수원대 공과대학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등 4명이다.

후보 제안에 대해 3자 연합은 "한진그룹의 변화를 위해 꼭 필요한 경험과 능력을 인정받은 분들로 참신성과 청렴성을 겸비한 전문가들"이라며 "새로운 전문경영인들의 경영을 통해 한진그룹이 현재의 위기를 벗어나고 더욱 성장, 발전할 수 있는 길로 들어설 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정관에 전자투표 도입을 명시하고 주주총회에서 이사의 선임 시 개별투표 방식을 채택하도록 명시하는 내용의 주주 가치 제고 방안을 함께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하고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 중에 선임하는 내용 등을 담은 정관 개정안도 함께 제안했다.

이번 주주제안을 통해 한진칼이 대주주 중심의 경영에서 벗어나 이사회 중심의 경영으로 나아가는 길을 제시하고자 한다는 게 3자 연합측 설명이다.

3자 연합은 "올해 8월부터 시행되는 개정 자본시장법상 이사회 구성에 있어서의 성별 다양성 확보 규정을 한진칼의 정관 변경안에 선도적으로 도입하고, 여성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해 성별 다양성을 확보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주주제안이 다가오는 한진칼의 주주총회에서 통과되는 경우 한진그룹은 전문경영인제와 이사회 중심 경영이라는 새로운 '플랫폼'에 도착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앞서 한진그룹은 경영 개선책의 일환으로 지난 6일과 7일 대한항공과 한진칼 이사회를 열고 호텔·레저 사업의 전면적인 구조 개편을 결정, 송현동 부지와 제주 파라다이스 호텔 부지를 매각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이에 3자 연합은 자신들을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으로 명명하고, 한진그룹의 경영 개선안 제시는 주주총회를 앞두고 급조한 대책이라고 주장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