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창간6주년
2020.09.25(금)
center
GS건설이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원에게 알림글을 발송하며 향후 시공사 선정 입찰과 관련해 조합원들을 상대로 개별 홍보활동을 하지 않기로 했다. 사진은 한남 3구역 일대. (연합뉴스)
[글로벌경제 최형호 기자]
GS건설이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원에게 알림글을 발송하며 향후 시공사 선정 입찰과 관련해 조합원들을 상대로 개별 홍보활동을 하지 않기로 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해당 글은 "1차 입찰이 무효가 돼 사업이 지연되고 조합원들의 소중한 재산이 손해로 연결될 수 있기에 책임감을 갖고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1차 입찰과 같은 일이 반복돼 사업이 지연돼서는 안 되기에 오직 최고의 사업제안서로 입찰에 참여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GS건설 외주 홍보직원(OS)은 한남3구역의 한 조합원에게 300만원의 현금과 수십만원어치의 식사, 선물 등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최근 한 방송사에서 해당 정황이 담긴 음성파일을 보도하면서 이슈된 바 있다. 현재 서울서부지검은 도시주거환경정비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고 이 사건을 조사 중에 있다.

도시주거환경정비법은 시공사 선정 계약체결과 관련해 금품·향응과 그 밖의 재산상 이익 제공, 제공 의사 표시나 약속 행위 등을 모두 금지하고 있다. 시공사가 이를 위반해 처벌 받으면 2년간 정비사업 입찰 참가 자격 제한 등 후속 제재를 받는다.

방송사 보도 이후 부담감을 느낀 GS건설은 한남3 수주전 현장에서 OS요원을 철수키로 한 것으로 보인다. 향구 GS건설은 한남3구역에서 입찰 전 사전 홍보 활동은 물론, 입찰 후 개별 홍보활동도 하지 않기로 했다.

GS건설 측은 "1차 입찰과 같은 일이 반복돼 사업이 지연돼선 안 되기에 오직 최고의 사업제안서로 입찰에 참여하겠다"고 했다.

한편 한남 뉴타운 재개발 사업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보광동·이태원동·동빙고동 일대 111만205㎡를 재개발하는 사업으로 올해 서울 재개발 사업 최대어다. 공사 예정가격만 2조원으로 추산되며 총 사업비는 7조원에 달한다.

지난해 현대건설, GS건설, 대림산업은 한남3구역 시공권을 따내기 위해 치열한 수주전을 벌였고,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도시주거환경정비법 위반과 입찰방해 등 다수의 위법이 확인됐다며 이들 3사를 검찰에 수사 의뢰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달 수사를 담당한 서울북부지검은 이들 3사에 대해 형사처벌을 할 마땅한 법적 근거가 없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에 국토부는 관련법 정비와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

최형호 글로벌경제신문 기자 rhyma@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드코로나시대 생존전략을 듣는다
창간 6주년 기획특집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